메뉴 건너뛰기

Dating with a Korean Man in Itaewon

 


 

오늘은 내가 들었던 재미있는 국제커플 썰을 풀어보려고 해,

 

유학을 온 어떤 여자가 일주일동안 아팠어. 원래 일주일에 2~3번 클럽이나 펍을 갔던 여자가 얼마나 답답했겠어. 그러다가 수요일 쯤 다 나았는데, 같이 사는 친구들은 내일 학교에 가는데 무슨 술이냐며 안 간다고 했어. 그래서 혼자 6호선을 타고 이태원을 가기로 마음을 먹었지. 어떤 삐쩍 마른 남자가 자기를 쳐다보고 있는 것을 느꼈고, 옆자리가 비자 그 남자가 빠르게 옆에 앉았대. 잠시 후에 어떤 사람이 영어로 말을 걸었어. 그 여자는 영어를 할 것 같은 사람을 찾으려고 둘러 봤는데, 아까 옆에 앉았던 사람이 말을 걸었던거야. 영어가 너무 발음이 유창하고 완벽해서 상상도 못했대. 아무튼 그러다가 남자가 오늘 뭐하냐고 물었어. 여자는 다행히도 오늘 일정이 없고 답했지.

그러다가 할랄가이즈(한국에 와본 사람은 아는 유명한 식당) 같이 갈래? 라고 물어보는거야. 그래서 여자는 그래 그러지 뭐. 하고 간거야. 거기서 여자는 유달리 기분이 좋아져서 남자의 음식까지 사줬대 zz 남자는 첫 데이트였나봐 원래 남자가 계산하는거 아니냐며 당황했대 zzz 다먹고 나서 남자가 갑자기 시샤를 할 수 있는 바에 같이 가자고 물어봤대. 그 시샤바에서 이제 시작 됐지 :) 이야기도 하고 칵테일도 마시고 시샤도 하다가.. 그 남자가 “시샤 같이 할래?”라고 했대!!!! 여자는 이미 시샤 같이 하고 있는거 아니냐고 했어 근데 남자는 고개를 저으면서 “니 입 안에 내가 빤 담배연기를 넣어야해.”라고 했대!!! 그 여자는 포켓목 우츠동처럼 입을 벌렸고... 그렇게 시작 됐대 zzz 이 이후는 알아서 상상해 ㅋㅋ

 

 

Today, I'm going to talk about an interesting international couple story.

 

A woman who came to study abroad has been sick for a week. How frustrating it must have been for a woman who used to go to clubs or pubs two or three times a week.

Then She got better around Wednesday, but her friends who live with her said We didn't want to drink on Wednesday.

So She decideded to go to Itaewon by herself on line 6. She felt a skinny man staring at her, and he sat next to him quickly.

After a while, someone spoke to her in English. She looked around to find someone who could speak English, and the person sitting next to her was talking to her.

She couldn't even imagine English because it was so fluent and perfect. Anyway, then the man asked her what she was doing today.

Fortunately, the woman answered that she had no schedule today. Then, he asked her, "Do you want to go 할랄가이즈 with me?" She went with him, saying yes.

There, the woman felt particularly good so bought him food. The man was embarrassed because it was his first date. He think he was supposed to pay for it.

After eating he suddenly asked me to go to a bar where you can smoke sisha. It just started in Shisha bar..! Talking, drinking cocktails, shisha...

He said, "Do you want to smoke with me? The woman think, ‘Aren't we already smoking together?. But He said "I want to put my cigarette smoke in your mouth."

She just opened her mouth like a pocketmon Weepinbell. LOL That's how they started. Imagine the story after that!

 

 

Humor Board의 다른 글

Comment   0ea